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언제나 바로 너! [나는별] 추천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언제나 바로 너! [나는별]
소비자가 16,000원
판매가 14,400원
배송비 2,75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언제나 바로 너! [나는별] 수량증가 수량감소 144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원제 : Ogni Volta

실비아 베키니 (지은이),다니엘라 티에니 (그림),권재숙 (옮긴이) 나는별 2022-04-17
양장본 52쪽 260*260mm 477g ISBN : 9791188574407



책소개

부모와 자녀의 동반 성장에 대한 이야기

부모와 자녀의 사랑을 이야기하는 그림책은 많다. 그러나 주로 어른의 관점에서 쓰인 책들로, 아이의 탄생을 축하하고 아이에 대한 무한 긍정과 사랑, 앞날을 축복하는 내용이다. 아이를 존재 자체로 축복하고 사랑한다는 메시지는 아이 입장에서도 무척 감사하고 행복감을 줄 것이다. 하지만 ‘너는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무엇이든 될 수 있다.’라는 메시지는 아이 입장에서 들으면 강해져야 하고, 모두에게 사랑 받아야 한다는 부담을 가질 수 있다. 『언제나 바로 너!』는 아이에 대한 사랑과 감사를 ‘네가 어떻다’처럼 아이 중심으로 말하는 게 아니라 ‘너와 함께하면서 나는 이렇게 변했다’와 같이 부모 중심으로 이야기한다. 부모 입장과 아이 입장을 바꾸어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며 부모가 주는 사랑뿐만 아니라 아이로부터 받은 사랑을 함께 전한다.

육아 현실 세계를 통한 무한 공감

실비아 베키니의 글은 부모와 자녀의 친밀하고 유익한 교감의 순간에 아이들이 열어 주는 감정과 감각의 세계가 얼마나 대단한지를 설득력 있게 들려 준다. ‘너를 ~할 때마다, 나를 ~하게 하는 너’라는 간단한 문장을 두 장면 단위로 반복하며, 앞장면에서는 일상 속에서의 교감의 순간을, 뒷장면에서는 부모와 자녀 사이의 역할이 역전된 세계를 소개한다. 부모와 자녀의 교감은 어떤 특별한 때가 아닌 모든 순간, 언제나 이루어지지만 보고, 말하고, 씻고, 놀고, 먹고처럼 무척 사실적이고 일상적인 상황을 예로 들어 글을 읽는 아이나 부모 모두가 쉽게 공감하게 한다.

생각거리를 품은 깊이 있는 그림

다니엘라 티에니의 생생하고 강렬한 그림은 손짓, 눈빛, 표정 등이 섬세하게 묘사되어 부모와 자녀 사이의 미묘하고 강한 유대감과 아이들이 받는 사랑, 그리고 자녀를 돌보는 부모의 기쁨을 잘 전하고 있다. 가족에 대한 편견을 갖지 않도록 2장면마다 새로운 부모와 자녀를 등장시켰으며, 부모는 한 명만 표현하고, 엄마와 아빠를 고르게 보여 주고 있다. 더 나아가 피부색이 다른 가족, 입양 가족이나 다민족 가족까지 놓치지 않고 표현했다. 매 장면마다 부모와 자녀는 다양한 자연물과 생명체에 둘러 싸여 있는데, 이것은 결코 혼자가 아니며 지구라는 더 큰 어머니의 품에 안겨 있다는 것까지 깊이 있게 담아 낸 것이다.


저자소개

실비아 베키니 (Silvia Vecchini) (지은이) 

이탈리아의 글작가로 어린이를 위한 그림책과 동화, 시, 만화에 글을 써요. 학교와 도서관, 서점에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독서 및 글쓰기 강연도 하고 있어요. 남편 수알초와 함께 작업한 그래픽 노블 『출입 금지』로 아틸리오 미쉘루찌 상을, 『숨을 참고』로 보스카라토 상과 오르빌 상을 받았어요.

다니엘라 티에니 (그림) 

이탈리아의 그림작가예요. 로마예술대학(RUFA)에서 공간 연출 디자인을 공부한 뒤, 미술 치료로 석사 학위를 받았어요. 잡지와 여러 종류의 책에 그림을 그리고, 볼로냐 국제 아동 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세 차례나 선정되었어요. 연극, 영화, 보석 디자인 작업에도 참여하고 있어요.

권재숙 (옮긴이)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한 뒤, 이탈리아의 로마 산타 체칠리아 음악원으로 유학을 다녀왔어요. 지금은 성악가로 활동하며,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치고 있어요. 『나의 손』에 이어 우리말로 옮긴 그림책이에요.


미리보기

점퍼 상품상세 이미지-S1L2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