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작은 발견 [사계절]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작은 발견 [사계절]
소비자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배송비 2,75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작은 발견 [사계절] 수량증가 수량감소 108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지은이),이지원 (옮긴이) 사계절 2015-06-30
양장본 44쪽 214*292mm 425g ISBN : 9788958288794



책소개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의 신작 그림책
‘볼로냐 라가치 상’을 2회 수상하며 세계적 그림책 작가로 인정받고 있는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의 신작, 『작은 발견』입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실’을 통해서 작은 것의 의미를 되새겨보고, 보통 사람의 인생으로까지 확장하여 볼 수 있게끔 열어 놓은 작품입니다. 작가의 작품은 그림책을 읽는 독자에 따라서 그 의미와 수용의 범위가 달라지는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어렵게 다가오지는 않습니다. 독자에 따라 볼 수 있는 만큼, 읽을 수 있을 만큼만 보아도 충분하지요. 독자에 따라 그 의미의 파장이 달라지는, 여러 층의 의미 고리를 갖고 있기에, 모든 연령에게 다가가는 그림책입니다.

여러 의미로 확장되는 ‘작은 발견’
작품의 두드러지는 특징 가운데 하나는 의인화한 ‘실’을 ‘이들’이라고 지칭하며 능동적인 주체로 표현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매 장면에서 종이 실패를 몸통으로 삼은 뒤, 얼굴과 팔다리를 붙여 생명력을 부여받는 ‘이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들’은 몸통의 실을 풀어 가면서 주체적으로 일을 해 나가고 있습니다.
‘이들’은 꼭 필요한 바로 그 순간 그곳에 나타나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합니다. 보편적으로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일은 ‘꿰매고 달고 잇는 일’이겠지요. 이런 역할부터 시작해서 운동화 끈도 되고, 선물을 포장하는 끈도 되고, 그넷줄, 낚싯줄도 되지요. 『작은 발견』에서 작가가 실의 쓸모를 다양하게 찾아낸 것처럼 독자들도 사물을 찬찬히 관찰할 수 있을 것입니다. 종이, 연필, 지우개, 가위, 그릇, 병, 가방 등등. 작가가 ‘실’을 통해 찾아낸 ‘작은 발견’을 주변을 관찰하며 이어나갈 수 있겠지요.
이야기 중반부터는 ‘이들의 일’을 ‘사람의 일’에 비유한 상황으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풀어내다’ ‘풀려 나가다’와 같은 서술어를 통해서 자연스럽게 ‘사람의 일’로 의미를 확장할 수 있는 것이지요. ‘이들’을 ‘나’와 견주며 개별 경험을 서사에 투영하게 됩니다. 같은 일이라도 그것을 받아들이는 상황에 따라 일의 성격은 달라집니다. 낚시꾼에게 낚싯줄은 물고기를 낚는 줄이지만, 물고기에게 낚싯줄은 생명을 앗아가는 줄이지요. 궂은일도 해야 하고, 꾹 참으면서 뭔가를 해야 할 때도 있지요. 대가를 바라지 않으며, 타인을 위해 해야 하는 ‘일의 소명’을 언급할 때에는 ‘일의 본질’에 대한 탐구까지도 이어집니다.
생각의 실마리들은 서사 구조에서만 찾아지는 것은 아닙니다. 작가는 그림 요소에서도 생각의 퍼즐들을 뿌려놓았습니다. 표지에서 실뜨기 위에 앉아 있던 할머니들은, 본문에서는 그네에 앉아 있습니다. ‘이들’이 우리가 알아차리든 그렇지 못하든, 늘 같은 자리에서 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는 것 같지요. ‘이들’이 이렇게 충실하게 일하고 있다는 증거는 다른 곳에서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들’은 빗자루를 벽에 거는 고리로도 쓰이고, 소의 목에 방울을 달 때에도 쓰입니다. 장식을 달 때, 볏짚을 묶을 때, 깊은 우물에서 물을 길어오를 때도 찾을 수 있습니다. 굵고 튼튼한 ‘이들’은 울타리로도 쓰일 수 있고, 해먹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림에서 일상의 모습을 무심하게 늘어놓은 것 같은데, 잘 찾아보면 ‘이들’이 이곳저곳에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무심히 지나쳤던 어느 공간에서도 ‘이들’은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하고 있었던 것이지요. 그저 소품이었던 것, 배경으로 존재했던 것도, 관심을 갖고 찾아보면 꼭 필요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다고 얘기하는 것 같습니다.

그림책은 이제 나이의 경계를 벗어나고 있습니다. 예술성 높은 단독 장르로 인식되고 있지요. 『작은 발견』은 이러한 인식의 변화에 잘 부합하는 그림책입니다. 작품 그 자체보다, 독서 행위를 하는 독자의 개별 경험이 중요해지는 주체적 독서를 지향하지요. 독자의 수용 범위를 존중하며, 작품을 다양하게 확장해 보라고 자극하는, 독자로 인해 완성되는 그림책입니다. 


저자소개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Iwona Chmielewska) (지은이) 

폴란드에서 태어나 코페르니쿠스 대학에서 미술을 공부했습니다. 기획자 이지원의 소개로 《생각》과 《발가락》을 논장에서 출간한 뒤 한국의 출판사들과 많은 작업을 하였습니다. 《생각하는 ㄱㄴㄷ》, 《문제가 생겼어요!》, 《학교 가는 길》, 《네 개의 그릇》, 《우리 딸은 어디 있을까?》 등 감수성과 철학적 깊이가 돋보이는 책들로 전 세계 독자들의 사랑을 받습니다. 《생각하는 ABC》로 BIB 황금사과상을, 《마음의 집》, 《눈》, 《할머니를 위한 자장가》로 볼로냐 라가치상을 세 번(논픽션, 픽션, 뉴호라이즌 부문) 수상했습니다. 2018년에 이어 2020년에 안데르센상 최종 후보로 추천되었습니다. 

수상 : 2012년 독일 청소년 문학상

이지원 (옮긴이) 

한국외국어대학교 폴란드어과를 졸업하고, 폴란드 크라쿠프의 야기엘론스키대학교에서 미술사를 전공, 포즈난의 아담미츠키에비츠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폴란드어과, 서울시립대학교 시각디자인 대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그림책 연구자, 큐레이터, 폴란드어 번역자로 활동하고 있다. 안제이 사프코프스키의 「위쳐」 시리즈와 야누시 코르차크의 『마치우시왕 1세』 등 다수의 폴란드 그림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미리보기

점퍼 상품상세 이미지-S1L2
점퍼 모델 착용 이미지-S1L7
점퍼 상품상세 이미지-S1L5
점퍼 상품상세 이미지-S1L8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