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설공찬이 [고래가숨쉬는도서관]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설공찬이 [고래가숨쉬는도서관]
소비자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
배송비 2,75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설공찬이 [고래가숨쉬는도서관] 수량증가 수량감소 117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필사본 소설
채수 (원작),김재석 (글),김주연 (그림)고래가숨쉬는도서관2021-06-25
232쪽130*190mm307gISBN : 9791189239510



책소개

『설공찬전』은 『조선왕조실록』에 등장하여 그 존재를 세상에 알렸지만 책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1996년 이복규 교수님이 한글 필사본을 발견하면서 문헌으로만 존재했던 전설의 책이 세상에 등장하였습니다. 『설공찬전』은 최초의 한글 소설로 알려진 『홍길동전』보다 100년쯤 앞서 세상에 나왔지만 한문 소설은 소실되었고, 발견된 한글 소설도 완본이 아닌 한글로 옮겨 적은 것이라 하여 그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습니다.
『조선왕조실록』 1511년 어전회의 내용을 보면, 『설공찬전』이 사람들에게 해로운 책이라 그 책을 지은 채수에게 벌을 주고 책은 모두 불태워야 된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사람들을 미혹시키는 저승 이야기, 윤회 이야기 등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금서로 알려졌지만, 그 당시 『설공찬전』은 한문 필사본뿐만 아니라 한글로도 필사되어 일반 대중에게 널리 읽혔습니다. 다만 현재는 그 완본이 전해지지 않은 까닭에 국문학적인 의의는 크지만, 작품의 매력은 알려지지 못했습니다. 김재석 작가님은 한글 필사본이 발견된 부분은 원본에 충실하여 이야기를 적었고, 발견되지 않은 부분의 이야기는 자료 조사를 통해 풍부하게 구성하였습니다. 설공찬이 저승에 간 이야기로 알려져 있지만 설공찬의 누나를 통해 그 시대 여성들의 삶을 그렸고, 무오사화 등 정치적인 이야기도 나옵니다. 그리고 작품의 배경지인 순창의 민속을 풍부하고 정감 있게 보여 주고 있습니다.


채수는 순창 설 씨 가문의 설충란에게 들은 이야기를 책으로 적었습니다. 설충란은 죽은 아들 설공찬이 사촌 공침에게 빙의한 이야기와 설공찬이 전했다는 저승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이 이야기들은 적은 책이 『설공찬전』입니다. 채수의 딸은 이 책을 한글로 적으면서 제목 ‘설공찬전’을 ‘설공찬이’로 옮겨 썼습니다.
설공찬은 약관 스물의 나이로 세상을 떴습니다. 설공찬이 저세상으로 가고 5년 뒤 사촌 공침의 몸에 설공찬이 빙의하여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설공찬은 저승에서 조상과 누나를 만난 이야기, 저승 염라왕 연회를 간 이야기, 이승에서 천한 걸인으로 살았다고 해도 적선을 많이 한 사람은 저승에서 높은 신분으로 살게 된다며 여러 소식을 전했습니다. 저승에서는 여자라고 해도 글을 알면 좋은 벼슬을 하며 살고 있고, 이승에서 살 때 특별히 공을 세운 것은 없었어도 평생 청렴하게 살았으면 저승에서도 좋은 삶을 살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저승과 이승을 오가는 특별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목차


책을 펴내며
추천사
작가의 말
들어가며 채수 쾌재정, 달 밝은 밤에

제1장
설충란 떠나보내지 못하는 마음
설충수 귀신 쫓는 자를 부르다

제2장
설공찬 이곳이 저승 세계인가!
설초희 그리움을 쌓았다면
설충란과 초희 기특하고도 가련한 운명

제3장
설공찬 염라왕의 연회
설초희 소리글자에 빠지다
공찬과 초희 어느새 듬직하게 자란
공찬과 초희 한 푼의 인연

제4장
설충란 긴 한숨에 파묻힌
설공찬 빛과 어둠의 저승 세계

제5장
공찬과 초희 노란 창포꽃
설공찬 흰 돌과 검은 돌
김석산 해원제

나가며 채수 「설공찬전」, 어전회의를 달구다

부록
채수와 『설공찬전』에 대하여
『설공찬전』 원문
『설공찬전』 현대역
설 남매와 함께 걷는 15세기 말 순창 문화 테마 여행


저자소개

채수 (원작) 

조선 전기의 문신으로 대사헌, 호조참판 등을 역임했다. 주로 언관으로 활약했으며 시문에 뛰어나 어려서부터 이름을 날린 당대의 재사였다. 말년에는 조정에 있는 것을 부끄럽게 여겨 벼슬을 버리고, 경상도 함창에 쾌재정을 짓고 은거하였다. 그때 창작한 『설공찬전』은 당대 사회를 비판한 조선 최초의 금서였다.

김재석 (글) 

순창으로 귀농 6년 차에 접어들었다. 블루베리 농사를 지으며 귀농귀촌협의회 사무국장으로 일하고 있다. 귀농 전 대학에서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강의했고,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제1회 해양문학상, 2009년 한국안데르센아동문학상, 제3회 조선일보판타지문학상, 제7회 대한민국디지털문학상을 수상했다. 펴낸 책은 『마린걸』, 『풀잎의 제국』, 『식스코드』, 『리야드 연가』 등이 있다.


미리보기

화장품 상품 이미지-S1L2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