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수의 일기 [글의온도] 추천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이수의 일기 [글의온도]
소비자가 12,800원
판매가 11,520원
배송비 2,75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이수의 일기 [글의온도] 수량증가 수량감소 1152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전이수 (지은이) 글의온도 2021-05-12

176쪽 140*190 mm 229g ISBN : 9791197455407




책소개


 그림 영재에서 소년 작가로 자란 전이수가

온 세상 어른들에게 전하는 행복 이야기


“오늘도 모두가 행복한 날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처음 SBS <영재 발굴단>을 통해 ‘그림 영재’로 세상에 알려졌을 때 아홉 살이던 전이수 작가는 열네 살이 되었다. 5년이라는 시간 동안 키도 크고 외형적으로 변화를 겪었지만, 오히려 더 깊어진 것들이 있다. 바로 순간의 행복을 느끼며 감사하는 마음이다. 그래서인지 그는 여전히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경험하는 모든 것이 즐겁다. 글쓰기와 그림 그리기를 더 사랑하게 되었고, 타인과 세상을 향한 마음은 더 따스해졌다.


《이수의 일기》는 한 자, 한 자 손글씨로 직접 쓴 일기와 그림을 담은 에세이로, 열네 살 소년이 경험한 추억과 성장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동시에 우리가 살며 너무 소소해서 지나쳤거나 잊고 지냈던 행복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가 가득하다. 가령 아침에 일어나서 가장 먼저 반겨주는 엄마의 “잘 잤어? 오늘도 행복하게 지내자”라는 인사에 행복해하고, 동생의 거짓말 때문에 화가 나도 스스로 마음을 다스리며 다시금 웃음 짓는다. 또한 어제와 다르게 느껴지는 빛 한 줄기와 자연의 소리를 크게 보고 들으며, 그를 둘러싼 곳곳의 풍경과 이야기는 모두 글감으로, 그림으로 다시 태어난다. 표지에 사용된 <나랑 같이 자연에서 뛰어 놀자>도 핸드폰 영상을 뚫어져라 보고 있는 아이의 눈빛에서 외로움을 포착해 그린 작품이다.


순수한 눈과 마음으로 써 내려간 그의 솔직한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한 어린아이가 소년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지켜볼 수 있어 뿌듯하고, 삶을 향한 사랑과 열정에 마음이 반짝일 것이다. 그리고 책의 마지막 장을 넘길 때면 우리 주변에 얼마나 많은 행복과 사랑이 숨어 있는지, 가벼운 말 한마디와 스치는 눈빛도 얼마나 큰 의미가 되는지 깨닫게 될 것이다.


어쩌면 우리 모두가 잊고 지낸

행복을 만나는 시간


저자는 보고 듣고 느낀 경험을 솔직하게 글로 옮겼다. 그에게 일기란 자신의 마음을 돌아보고 하루를 통해 배운 것들을 잊지 않으려는 다짐과 같다. 그 안에는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중요한 키워드가 있다. 바로 ‘행복’이다. 매일 아침 엄마의 첫인사에서 행복을 느끼고, ‘고맙다’는 작은 말 한마디에도 힘을 낼 수 있다며 기뻐한다. 또 행복은 생각을 조금만 바꾸어도 커질 수 있다며 안 되는 일은 내버려 두자고 말한다. 그래서 저자는 소소한 경험일지라도 허투루 지나치는 법이 없다. 가족, 동물, 자연, 주변 사람들과 함께하며 느끼는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것이 기쁨이든 슬픔이든 이해하며 배운다. 그의 평범한 이야기에서 특별함을 마주하게 되는 이유다.


“가끔 누군가를 만날 때 행복하지 않다고 말하는 것을 들을 때 난 생각한다. 그건 행복하지 않다고 먼저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건 아닐까 하고…” _<내 마음속 나무> 중에서


우리는 살며 더 큰 행복을 좇느라 진짜 행복을 느끼지 못하고 지낼 때가 많다. 많은 사람이 가지고 있지만 잊고 있거나 미처 바라보지 못하고 지나친 것들이 저자에게 큰 보물이 되듯, 어쩌면 모두에게 행복은 가까운 곳에 있을지 모른다. 조금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자신을 바라보고 사랑한다면, 모두 행복의 길로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열네 살 소년이 그린

세상을 향한 따스한 시선


열네 살 소년의 눈에 비친 세상은 온통 생각거리로 가득하다. 그래서 그는 무엇이든 바라봄을 망설이지 않는다. 항상 곁을 지켜주는 엄마와 아낌없이 사랑을 베풀어주시는 외할아버지를 돌아보고, 오일장에서 만난 할머니, 어려움을 겪는 먼 나라 이름 모를 사람들의 이야기에도 귀를 기울인다.


“한 사람 한 사람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서 따뜻한 사람이 또 하나 생겨나면 이 세상은 틀림없이 따뜻한 사람들로 가득할 것 같다.” _<머리를 돌려 다른 사람을 생각할 수 있는 마음> 중에서


“지구에 사는 많은 사람들이 고르게 먹을거리들을 나누어 먹지 못하고 균형을 잃은 채로 살아간다는 것이 슬프다.” _<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 중에서


또 “왜 개와 유대인은 가게에 들어갈 수 없나요?”, “말을 하더라도 조금은 다른 사람 생각을 더 하고 얘기해야 하지 않을까” 등 다소 무겁기도 한 질문에 답을 찾으며 고민하는 시간은 얼핏 보면 고돼 보이지만, 그 깨달음의 끝엔 타인과 세상을 향한 염려와 따스함이 배어 있다.

동생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해 답답해할 때나 엄마를 소유하고 싶은 마음을 내비칠 때는 순수한 동심이 그대로 드러나 웃음 짓게 되고, 핸드폰만 들여다보는 현대인의 행동을 경계하고, 비우기보단 쌓는 습관을 반성하는 모습 등은 한 번쯤 우리가 고민했을 법한 이야기여서 흠칫 놀라기도 한다. 저자의 이야기가 우리의 이야기로 맞닿는 순간이다.


푸른 그림이 건네는 다정한 위로


웅크린 채로 슬퍼하는 소년을 위로하는 강아지의 모습을 담은 <위로>, 하늘을 향해 날아가는 새들의 모습을 그린 <자유로와진다는 것은>, 어떤 실수에도 서로를 조금씩 이해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담긴 <나의 흠은 잘 보이지 않는데 남의 흠은 너무나 잘 보인다>, 우태와 나들이 중 그린 자연의 조화가 돋보이는 <섬세한 균형> 등 책에 함께 실린 13점의 그림은 그만의 상상력이 더해져 바라볼수록 순수함과 자유로움이 느껴진다. 책을 읽는 동안 잠시나마 그림에 머물며 마음속 위안을 얻고, 지친 일상을 어루만지길 바란다. 


목차


여는 글


2018

아픔

욕심

비 오는 날

<빌리 엘리어트>라는 영화를 보고

난 멋지게 늙을 것이다

소유한다는 것

우태의 눈물

살아가는 소리

눈치

우리의 언어

메리 크리스마스

택배


2019

내 마음속 나무

아직도 슬프냐

그 어떤 것도 사람보다 중요할까

한 조각에 바뀐 마음

머리를 돌려 다른 사람을 생각할 수 있는 마음

너무 달콤한 것은 이를 썩게 한다

싸우는 사이

화가 나는 감정에 대하여

유담이의 통곡

오일장에서 만난 할머니

작은 나의 모습

힘 나게 하는 말

마음이 없는 이쁜 말

관심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

말을 많이 하면 막히는 법이다

20살까지만 살 수 있다면


2020

자기만의 세상

내가 너라면

신나는 일

어린이날 선물

소중한 사람

유담이의 거짓말

유담이는 못 말려

이 정도면 충분해!

마음을 할퀴다

행복해진다는 건

행복임을 알게 해주는 사람들

나는 나다

산타 할아버지


2021

젤리

나는 오늘 벌을 받았다

배운다는 것은

안녕


저자소개


전이수 (지은이) 


동화작가. 2008년에 태어난 물고기자리 남자아이.

4남매의 맏이로서 언제나 동생들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심 많은 아이지만, 여느 아이들처럼 매일매일 새로운 꿈을 꾸고 엉뚱한 생각을 많이 한다. 푸른 바다가 있고 맑은 바람이 부는 제주의 자연 속에서 재미난 그림을 그리고 있다.

여덟 살이던 2016년 겨울 《꼬마악어 타코》를 시작으로 《걸어가는 늑대들 1, 2》, 《새로운 가족》 등의 그림책과 그림 에세이 《소중한 사람에게》, 《나의 가족, 사랑하나요?》를 출간했다.

SBS <영재 발굴단>에 소개된 이후 개인전과 기획전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 오다, 지속적인 작품 활동과 사회 공헌 활동을 위해 제주시에 갤러리 ‘걸어가는 늑대들’을 만들어 미얀마 난민학교, 아프리카 친구들, 제주 미혼모 센터, 국경없는의사회 등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고 있다.



미리보기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