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래픽노블

시베리아의 딸, 김알렉산드라 [서해문집]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시베리아의 딸, 김알렉산드라 [서해문집]
소비자가 16,000원
판매가 14,400원
배송비 2,75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시베리아의 딸, 김알렉산드라 [서해문집] 수량증가 수량감소 144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 모두가 평등한 세상을 꿈꾸었던 조선인 최초의 볼셰비키 혁명가 

김금숙 (지은이),정철훈 (원작) 서해문집 2020-04-10

240쪽 180*250mm 597g ISBN : 9788974830120



★《뉴욕타임스》 ‘2019 최고의 만화책’ 선정 작가 김금숙의 신작

★<2019 레드 어워드> ‘주목할 만한 기록’ 부문 수상작

★다음웹툰 ‘독립운동가 웹툰 프로젝트’ 연재

★프랑스 해외 판권 수출




책소개


“잊지 마세요, 오늘의 분노를.”

노동 인권과 조선 독립을 위해 투쟁한 김알렉산드라의 불꽃같은 삶을

김금숙 작가의 그래픽노블로 만난다!


조선인 최초의 볼셰비키 혁명가, 페미니스트의 선구자


조선인 최초의 볼셰비키 혁명가이자, 노동 인권과 조선 독립을 위해 투쟁한 김알렉산드라의 생애를 김금숙 작가의 그래픽노블로 만난다. 다음웹툰에 “독립운동가 웹툰 프로젝트”(성남문화재단?성남시 후원)의 하나로 연재되기도 한 이 작품은 <2019 레드 어워드>에서 ‘주목할 만한 기록’ 상을 수상했으며, 2020년 가을 프랑스에서도 출간될 예정이다. (※레드 어워드 :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문화예술협의회 등이 주관하는 상으로, 연극.음악.미술.무용.영화.문학 등 평등한 세상을 향한 예술적 실천에 대해 수여한다.)


김알렉산드라[1885~1918, 본명은 알렉산드라 페트로브나 김(스탄케비치)]는 연해주 우수리스크에서 출생한 한인 2세로, 레닌이 이끄는 볼셰비키에 가담해 러시아 혁명에 참여했다. 1914년 우랄의 한 벌목장에서 통역 일을 하면서 착취와 차별에 고통 받는 조선인·중국인 등 소수민족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우랄노동자동맹을 이끌었다. 1918년 러시아공산당 극동 지역 인민위원회(소비에트)의 외교인민위원(외무위원장)으로 임명되었는데, 당시 그녀는 연해주 일대에서 이미 중요한 볼셰비키 지도자로 알려져 있었다. 같은 해에 이동휘·김립 등이 하바롭스크에서 한인 최초의 사회주의 정당(한인사회당)을 결성할 때 여기에 참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해 9월 하바롭스크를 점령한 일본군과 러시아 반혁명 세력인 백위군에 체포되어 처형당한다. 사회주의 운동가라는 이유로 한국 사회에서는 오랫동안 제대로 조명되지 못하다가 지난 2009년, 조선의 독립운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국장'에 추서되었다.


이 책 《시베리아의 딸, 김알렉산드라》는 러시아 전문가이자 언론인 출신으로 시인·소설가·전기작가이기도 한 정철훈 작가의 원작 《소설 김알렉산드라》(2009)를 바탕으로, 김금숙 작가가 강렬하고도 우아한 그래픽노블로 재탄생시킨 책이다. 러시아 이주 한인들의 고단했던 삶과 혁명기의 격동했던 시대적 상황이 김알렉산드라의 비극적인 짧은 생애 속에 짙게 응축돼 있다.

또한 이 책은 단순히 김알렉산드라의 혁명가로서의 삶뿐만 아니라, 시대를 앞서간 페미니스트의 선구자로서도 그녀를 기억한다. 식민지 조선의 여성으로 태어나 사회주의 혁명가로서 살아야 했던 삶, 두 번의 결혼과 파경을 거치며 아이들을 키우는 여성이자 어머니로서, 그녀는 어떤 꿈을 꾸며 혁명의 과정에 동참했을까? 아이들이 장차 살아갈 세상, 즉 남성과 여성, 계급과 지위, 민족과 인종의 차별 없이 ‘모두가 평등한 세상’을 위해, 그녀가 어떻게 그토록 비범한 의지와 초인적인 인내심으로 고통을 이겨냈는지를 생생하게 복원해낸다.


김금숙 작가는 현재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커다란 주목을 받고 있는 작가다. 제주 4.3 항쟁을 수묵화 같은 그래픽노블로 재탄생시킨 《지슬》(2014)을 비롯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그린 작품 《풀》(2017), 박완서 원작의 《나목》(2019)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프랑스와 미국 등 해외에서도 여러 작품이 출간되어 큰 호평을 받았다. 특히 《풀》은 현재 영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일본어판으로도 출간되었는데(이후 포르투갈어와 스페인어, 아랍어판 출간 예정), 미국 《뉴욕타임스》 ‘2019 최고의 만화’, 영국 《가디언》 ‘2019 최고의 그래픽노블’, 프랑스 진보 일간지 《뤼마니테(L’Humanit?)》 특별상 수상 등은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상 수상 못지않은 한국 만화의 쾌거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시사IN [그림의 영토] 에 소개된 책 이야기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070&page=2&total=182




저자소개


김금숙 (지은이) 


주로 굵직한 역사적 주제나 사회적으로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화로 그린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세계에 알린 《풀》, 제주 4.3 항쟁의 비극을 그린 《지슬》, 박완서 원작을 만화로 재구성한 《나목》, 발달장애 뮤지션 이야기를 담은 《준이 오빠》, 조선 최초의 볼셰비키 혁명가의 삶을 기록한 《시베리아의 딸, 김알렉산드라》, 자전적 만화 《아버지의 노래》와 어린이 만화 《꼬깽이》(전3권)를 쓰고 그렸다.

제주 해녀 이야기인 《애기해녀 옥랑이, 미역 따러 독도 가요!》와 우리나라 원폭 피해자 이야기인 《할아버지와 보낸... 더보기


정철훈 (원작) 


1959년 광주 출생. 러시아 외무성 외교아카데미에서 공부하고 〈10월 혁명 시기 극동러시아에서의 한민족 해방운동―알렉산드라 페트로브나 김 스탄케비치를 중심으로〉로 역사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국민일보》와 《뉴시스》에서 문화부장으로 일했다. 주요 저서로 시집 《살고 싶은 아침》 《뻬쩨르부르그로 가는 마지막 열차》 《빛나는 단도》 《만주만리》, 장편소설 《인간의 악보》 《카인의 정원》 《모든 복은 소년에게》, 산문집 《뒤집어져야 문학이다》 《감각의 연금술》 《문학아, 밖에 나가서 다시 얼어 오렴아》, 전기 《내가 만난 손창섭》 《오빠 이상 누이 옥희》 《백석을 찾아서》 등이 있다.



미리보기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