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내일은 맑겠습니다 [문학동네]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내일은 맑겠습니다 [문학동네]
소비자가 16,000원
판매가 14,400원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내일은 맑겠습니다 [문학동네] 수량증가 수량감소 144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글/그림 이명애|문학동네 



길게 길게 이어지는 노란 선과 그 위를 지나는 발소리의 울림



책소개


『플라스틱 섬』, 『10초』 등의 의미 깊은 작품을 펴냈던 작가 이명애의 신작 그림책 『내일은 맑겠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2017년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 나미콩쿠르에서 입상하고 2019년 예테보리국제도서전 주빈국 행사를 통해 소개되기도 하면서 출간 전부터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지고 기다려 온 작품입니다. 노랗고 둥근 무언가에서부터 출발하는 이 역동적인 이야기는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위에서 아래로, 중심에서 변방으로, 그리고 완전히 예측을 벗어나 움직이는 선을 따라 전개됩니다. 사람들은 노란 선 위를 걷고, 달리고, 무언가를 기다리고, 매달리고 쉬고 또 걷습니다. 64페이지에 이르는 화면을 채우고 있는 것은 천 가지 몸의 궤적입니다. 눈을 두는 곳마다 다른 서사가 펼쳐지고, 이야기들은 이어지다 또 흩어집니다. 『내일은 맑겠습니다』는 셀 수 없는 발소리가 울리는 우리들의 세상을 그립니다.




저자소개


저자 : 이명애
쓰고 그린 책으로 『플라스틱 섬』 『10초』가 있습니다. 『플라스틱 섬』 으로 2015년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었고 나미콩쿠르 은상과 브라티슬라바비엔날레 황금패상(BIB PLAQUE)을 받았습니다. 『코딱지 할아버지』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우리 동네 택견 사부』 『곰고릴라가 온다』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내일은 맑겠습니다』로 2017년 나미콩쿠르 은상과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었습니다.




미리보기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