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나비가 되고 싶어 [북극곰] 추천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나비가 되고 싶어 [북극곰]
소비자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1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나비가 되고 싶어 [북극곰] 수량증가 수량감소 108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자연으로부터 배우는‘아름다운 다름’!
『눈 오는 날』과 『북극곰 코다, 호』로 한국인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작가
베르토시의 데뷔작이자, 보르다노 일러스트레이션 어워드 대상 수상작


『나비가 되고 싶어』는 1998년 보르다노 일러스트레이션 어워드 대상 수상작이자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데뷔작입니다. 베르토시는 해, 달, 데이지 꽃, 풀밭, 어린이, 달팽이, 개미, 벌, 부엉이 등 가장 자연스럽고 순수한 캐릭터들로 캔버스를 아름답게 수놓으면서도 ‘아름다운 다름’이라는 자연의 메시지를 환상적인 이야기로 전해주고 있습니다.

예쁜 나비가 된 데이지가 무시했던 달팽이와 개미와 벌은 모두 놀라운 철학자이면서 아름다운 친구들이었습니다. 결국 아름다운 외모만으로 친구들을 판단했던 데이지는 나비가 되어 달팽이, 개미, 벌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내면의 아름다움과 자연의 섭리를 이해하고 깨닫고 배우게 됩니다.

‘언젠간 모두 집으로 돌아간다’, ‘누구나 자기한테 알맞은 시간이 있다’, ‘따뜻한 봄과 무더운 여름과 시원한 가을이 지나면 언제나 추운 겨울이 온다’ 등의 대답은 너무나 당연한 말이지만 곱씹어 생각할수록 깊은 여운과 지혜가 담긴 명언입니다.


도서출판 북극곰이 발굴한 이탈리아의 천재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

도서출판 북극곰의 이순영 대표는 2011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부인인 라우렌을 아주 우연히 만났습니다. 그리고 그 우연한 만남은 대한민국의 도서출판 북극곰이 이탈리아 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작품들을 최초로 전세계 독자들에게 소개하는 깊은 인연으로 이어졌습니다.

그 동안 엠마누엘레 베르토시는 화려한 수상경력과 뛰어난 작품성에도 불구하고 그의 모든 작품은 이탈리아 내에서 비영리 문화재단의 지원을 받아 출간되었을 뿐 상업출판이 되지 않았습니다. 모든 작품을 표준 이탈리아어가 아닌 자신의 고향언어인 프리울리 지방 사투리로만 쓰는 베르토시의 고집 때문이었습니다.

엠마누엘레 베르토시를 세상에 알린 작품, 『나비가 되고 싶어』

『나비가 되고 싶어』는 1998년 보르다노 일러스트레이션 어워드 대상 수상작이자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데뷔작입니다. 베르토시는 해, 달, 데이지 꽃, 풀밭, 어린이, 달팽이, 개미, 벌, 부엉이 등 가장 자연스럽고 순수한 캐릭터들로 캔버스를 아름답게 수놓으면서도 ‘아름다운 다름’이라는 자연의 메시지를 환상적인 이야기로 전해주고 있습니다.

예쁜 나비가 된 데이지가 무시했던 달팽이와 개미와 벌은 모두 놀라운 철학자이면서 아름다운 친구들이었습니다. 결국 아름다운 외모만으로 친구들을 판단했던 데이지는 나비가 되어 달팽이, 개미, 벌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내면의 아름다움과 자연의 섭리를 이해하고 깨닫고 배우게 됩니다.

‘언젠간 모두 집으로 돌아간다’, ‘누구나 자기한테 알맞은 시간이 있다’, ‘따뜻한 봄과 무더운 여름과 시원한 가을이 지나면 언제나 추운 겨울이 온다’ 등의 대답은 너무나 당연한 말이지만 곱씹어 생각할수록 깊은 여운과 지혜가 감긴 명언입니다.

『눈 오는 날』과 『북극곰 코다, 호』로 한국인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
베르토시는 이미 지난 겨울 출간된 자신의 그림책 『눈 오는 날』과 한국의 이루리 작가의 이야기에 그림을 그린 『북극곰 코다, 호』로 한국 독자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눈 오는 날』은 김은정의 표준어 번역에 소설가 이순원 선생님이 강원도 사투리를 함께 써주셔서 크게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순원 선생님의 강원도 사투리 옮김은 베르토시가 쓰는 프리울리 사투리의 느낌을 한국 독자들에게 전하기 위해 도서출판 북극곰이 시도한 ‘신선하고 의미 있는 노력’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또한 베르토시와 이루리 작가와 함께 만든 『북극곰 코다, 호』는 평단과 독자들의 찬사와 사랑을 동시에 받으며 출간 즉시 태국으로 수출되었습니다. 한편 이루리 작가와 배우리 작가가 함께 만든 전작, 『북극곰 코다, 까만 코』는 이스라엘, 터키, 태국으로 수출되었습니다.

2012년 가을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에 전시될 북극곰의 그림책들

올 가을 도서출판 북극곰은 이탈리아 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나비가 되고 싶어』와 『눈 오는 날』, 그리고 대한민국 작가 이루리의 『북극곰 코다, 호』와 『북극곰 코다, 까만 코』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서 전시하고 수출할 계획입니다. 대한민국의 작은 출판사 북극곰이 국적에 관계없이 국내외에서 우수한 작가를 발굴하고 그들의 작품을 전세계에 수출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은 크게 격려할 만한 일입니다. 이미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가 문화 컨텐츠의 시대임을 감안한다면 더욱 주목할 일이며, 또한 역량 있는 신인 작가의 발굴이야말로 출판사가 해야 할 본연의 임무이기 때문입니다.


나비가되고싶어_003

나비가되고싶어_001

나비가되고싶어_002


저자 소개


글 그림 엠마누엘레 베르토시


1970년 이탈리아 북동쪽 끝에 있는 프리울리 주 트리비냐노 우디네제의 작은 시골마을에서 태어났어요. 2011년 프리울리 베네치아 줄리아 세계민속축제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대상, 2009년 파도바 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2003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2000년 보르다노 내셔널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심사위원 대상, 1999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1998년 보르다노 내셔널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프리울리 언어 부문 대상 등 많은 상을 수상했지요. 국내에는 2011년『눈 오는 날』이 출간되어 독특한 그림과 아름다운 이야기로 많은 언론사와 비평가로부터 호평과 찬사를 받았으며 『북극곰 코다 두 번째 이야기, 호』의 그림으로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어요.


옮긴이 이순영


1970년 강릉에서 태어났어요.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영어를 공부하고, 여러 회사에서 10년 남짓 일했어요. 그러다 어느 날 정말로 행복하게 할 수 있는 일을 하기로 했답니다. 바로 좋은 외국책을 아름다운 우리말로 옮기는 일이지요. 지금까지 ‘북극곰 아저씨’로 불리는 노베르트 로징의 사진집 『북극곰』과, 린다 굿맨의 『당신의 별자리』, 마르타 알테스의 『안돼!』를 우리말로 옮겼답니다. 앞으로도 계속 따뜻하고 재미있고 감동적인 그림책들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 질문답변 구매후기 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