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팔랑팔랑 추천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팔랑팔랑
소비자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배송비 4,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팔랑팔랑 수량증가 수량감소 108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RECOMMENDED PRODUCT

이 상품을 구매한 분들은 아래 상품도 함께 구매하셨습니다.

책소개

 

꽃 피는 봄날에는 두근거리는 인연이 생긴다!

 

소풍을 나온 나비와 아지는 기다란 의자의 양 끝에 앉아 어색하게 서로의 눈치를 살핍니다. 그때 우연일까요? 꽃잎 몇 장 팔랑팔랑 떨어지고 그중 하나 나비 콧잔등에 내려앉습니다. 나비가 후우하고 꽃잎을 날려 보내는데, 이번에는 아지의 콧잔등에 내려앉습니다. 아지도 후우하고 불자 이번에는 나비의 김밥 위로 떨어집니다. 잠깐 당황스러운 둘의 정적을 먼저 깬 것은 나비입니다. 과연 나비는 아지에게 무슨 말을 건넸을까요?

 

팔랑팔랑은 새 학년, 새 학기가 시작되는 봄날에 읽기 딱 좋은 그림책입니다. 새로운 선생님과 친구들을 만나게 될 아이들에게 인연에 대해서 혹은 새로운 만남에 대해서 걱정보다는 설렘을 안겨줍니다. 우연은 아직 모르고 있는 필연이며, 필연은 우연을 통해 실현되는 운명이라고 말하는 이 그림책은 그렇다고 마냥 모든 것을 기다리라고도 하지 않습니다. 나비와 아지 모두 떨어지는 꽃잎을 외면하지 않았기에 인연을 만들 수 있었음을 보여줍니다. 더불어 작가가 숨겨 놓은 또 다른 인연을 찾는다면 그림책을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저자 : 천유주

저자 천유주는 봄꽃이 피면 하루종일 꽃을 바라보는 것 말고는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습니다. 오래된 나무에서 보드라운 꽃이 피는 걸 바라보는 게 참 좋습니다. 서울에서 태어나고, HILLS에서 그림책 공부를 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내 마음, 그린 책으로 엄마라고 불러도 될까요?가 있습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출판사 서평

 

봄이 왔어요! 새 학년, 새 학기도 시작됐지요.

두근두근 설레는 마음, 하지만

새로운 친구들과 새로운 선생님이 서먹서먹하기도 해요.

그럴 때 함께 이 그림책을 읽어 보는 건 어떨까요?

 

두근두근 꽃 피는 봄날,

나비와 아지의 예쁜 인연 만들기,

<팔랑팔랑>이랍니다.

 

두근두근, 꽃 피는 봄날의 인연 만들기

 

햇빛 반짝 빛나는 날, 나비가 소풍을 나왔습니다. 꽃 무더기 흐드러진 벚나무 아래, 긴 나무의자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여기 참 좋구나.” 나비는 가져온 도시락을 꺼냅니다. 소풍엔 김밥이 제격이고, 김밥엔 역시 따뜻한 보리차지요. 얼마나 기다리던 봄, 소풍인가요. 나비는 콧노래가 절로 나옵니다.

바람 살랑 부는 날, 아지도 산책을 나왔습니다. 책 한 권 들고서 늘상 찾던 벚나무 아래로, 그런데 낯선 이가 먼저 와 앉아 있습니다. ‘오늘은 누가 있네?’

나비가 바구니를 치워 자리를 비워 주고, 보온병 뚜껑에 보리차를 따라 입을 축이면서 힐긋 아지를 훔쳐봅니다. 아는지 모르는지 아지는 들고 온 책을 펼치고 콧바람 흠흠대며 독서삼매경.

그때, 우연일까요? 꽃잎 몇 장 팔랑팔랑 떨어지고 그 중 하나 나비 콧잔등에 내려앉습니다. 옴찔옴찔, 킁킁! 나비는 아랫입술을 내밀고 후우~ 바람 불어 꽃잎을 날려 보내는데, 그 꽃잎 살랑살랑 날아가, 하필이면 이번엔 아지의 콧잔등에 내려앉습니다. 옴찔옴찔, 킁킁! 아지도 후우우~

팔랑팔랑, 살랑살랑. 얄궂은 꽃잎이 마지막으로 살포시 내려앉은 곳은 나비의 김밥 위. 순간 둘은 당황스럽습니다. 그 짧은 시간에, 나비와 아지의 머릿속에서는 무슨 생각이 생겨나고 맴돌았을까요?

어색한 정적을 먼저 걷어 낸 쪽은, 나비였습니다. “김밥 드실래요?” 혼자 먹는 게 미안해서였을까요? 아지도 기다린 듯 대답합니다. “아이구, 고맙습니다!” 마침 배가 고팠던 것일까요?

이런! 주고받은 두 마디에, 조용히 저마다의 나들이를 즐기는 듯하던 나비와 아지의 말보가 터졌네요. 손짓을 섞어 가며 무슨 이야기꽃을 그리 피우는 걸까요? 팔랑팔랑, 살랑살랑~ 꽃잎은 사방에 흩날리고, 바야흐로 봄이 왔습니다.

 

숨은 인연 찾기, 그림책을 읽는 즐거움

 

이 이야기는 꽃 피는 봄날의 인연 이야기입니다. 기다란 의자의 양끝에 앉아 어색하게 서로의 눈치를 살피던 나비와 아지를 인연으로 이어 준 것은 우연히 떨어진 꽃잎이지요. 그런데 그것은 정말 우연이었을까요?

불가의 오랜 지혜인 연기설(緣起說)이것이 있으면 그것이 있고, 이것이 생기기에 저것이 생긴다.”는 말로, 세상에 하늘에서 뚝 떨어진 우연이란 있을 수 없음을 일러줍니다.

그렇습니다. 겨울이 갔기에 봄이 왔고, 봄이 왔기에 꽃이 피었으며, 꽃이 피었기에 나비도 아지도 나들이를 나왔고, 그렇기에 둘 사이에 인연의 싹이 튼 것이지요. 그러므로 나비와 아지의 인연은 우연이 아닌 필연인 듯싶습니다. 그런데 꽃잎은 왜 하필 그때 거기에 떨어진 것일까요? 그건 분명 우연이 아닌가요?

그 답을 찾는 데에 이 그림책을 읽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 있습니다. 작가는 나비와 아지의 인연 이야기 속에, 또 다른 인연 이야기를 숨겨 놓았습니다. 그리하여 꽃잎이 왜 하필이면 그때 거기에 팔랑팔랑 떨어져 둘의 인연을 이어 준 것인지, 그 까닭과 사연을 들려주고 있지요. 그것이 누구의 이야기이며 어떻게 펼쳐지는지는, 그림책을 조금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금세 알 수 있으니 여기에 밝히지 않겠습니다.

 

인연을 원한다면, 나비와 아지처럼

 

우리가 우연이라 알고 있는 것들이, 곰곰 생각해 보면 실은 필연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므로 우연은 아직 모르고 있는 필연이며, 필연은 우연을 통해 실현되는 운명이라 할 수도 있겠지요. 그러고 보면 모든 인연은 다 운명이요, 그래서 다 소중할 터입니다.

그런데 그렇다 해서 모든 인연을, 우연이든 필연이든 그저 운명으로 알고 가만히 기다리기만 하면 되는 걸까요? 나비와 아지의 이야기는 아니!’라고 말합니다.

코끝을 오가던 꽃잎이 결국 나비의 김밥 위에 떨어졌을 때, 나비는 무심히 떼어내고 계속 혼자 먹을 수도, 민망하여 자리를 떠날 수도, 짜증 섞인 항의를 할 수도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그가 선택한 행동은 아지에게 도시락을 내밀며 김밥 드실래요?” 권하는 것이었지요. 아지 또한 그가 할 수 있는 여러 행동 중에 아이구, 고맙습니다!” 감사히 받아들이는 쪽을 선택했습니다. 그것은 분명 둘의 개성에서 나온 언행이었을 겁니다. 그러니 운명이란 결국 저마다의 마음씨와 의지와 행동으로 완성되는 것이라 할 수 있겠지요.

남녀노소 누구나, 벗이든 연인이든 동지든 이웃이든 인연을 바라고 있다면, 화창한 날 집에만 머물지 말고 공원이든 도서관이든 시장이든 어디든 나가보는 게 어떨까요? 나가서 마주치는 누군가에게 선선한 마음을 전해 보는 건 어떨까요? 꽃피는 봄날의, 나비와 아지처럼 말입니다.

[예스24 제공]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 질문답변 구매후기 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