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파란 분수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파란 분수
소비자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
배송비 4,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파란 분수 수량증가 수량감소 117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RECOMMENDED PRODUCT

이 상품을 구매한 분들은 아래 상품도 함께 구매하셨습니다.

책소개

 

당신에게 시원한 여름을 선사해줄 즐거운 상상이 펼쳐진다!

 

여름 한철 물줄기가 나올 때면 분수대는 눈 깜짝할 사이에 놀이터가 되지요. 하지만 물이 멈춰버리면 분수에 대한 관심은 사라지고 맙니다. 물 한 방울 나오지 않는, 오래된 분수를 보며 작가는 시원한 상상으로 우리를 이끕니다. 아이는 하루 종일 분수 곁에 머물러 있습니다. 사람들이 무심히 넘긴 어떤 이상 징후를 느낀 게 아닐까요? 어느덧 날은 점점 어두워져 가는데 우지끈 땅이 흔들립니다. 그리고 땅속에서 무엇인가 우르르 일어나는데.

 

파란 분수는 글보다는 그림으로 이야기를 전달하는 책입니다. 앞글에서는 전체 분위기를 잡아 주고, 뒷글에서는 여운을 남겨 줍니다. 그림만 보고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된 세련된 서사는 바다로 가는 시원한 상상을 불러일으킵니다. 먹선 그림 사이로 도드라져 보이는 파란색은 청량감을 극대화합니다. 반복적인 일상을 지내다가 한 번쯤 바다 보러 갈까?”하고, 말을 꺼내는 것처럼 무더운 여름날 바다로 가는 상상을 선사하면서 해방감을 맛보게 합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저자 : 최경식

저자 최경식은 만들고 그리는 것이 좋아 건축을 공부했고 마침내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습니다. 아내와 두 아이와 함께 살며 떠오르는 이야기들을 그림책으로 풀어내 보려 합니다. 파란 분수는 작가가 쓰고 그린 첫 그림책입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출판사 서평

 

글 없는 그림의 세련된 서사

 

글은 앞뒤에만 짧게 있습니다. 앞글에서는 전체 분위기를 잡아 주고, 뒷글에서는 여운을 남겨 줍니다. 글이 그림과 완전히 분리되어 있지요. 그림만 보고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글은 자유로운 이야기 진행에 간섭하지 않습니다.

아파트 한가운데 오랫동안 물을 뿜지 않는 분수. 비오는 날이면 야릇한 바다 냄새가 올라온다고 하지만 누구도 그 분수에 관심을 갖지 않습니다. 한 아이만이 분수에 관심을 갖습니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몰라도 아이는 하루 종일 분수 곁에 머물러 있습니다. 사람들이 무심히 넘긴 어떤 이상 징후를 느낀 게 아닐까요? 아니면 아이는 분수를 보며 끝없는 상상 놀이를 즐기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글로 설명되지 않기에 더욱 풍성한 해석이 가능하지요. 읽는 이에 따라 각자의 심리에 기대어 이야기를 이해해 가지요. 어느덧 날은 점점 어두워져 가는데 우지끈 땅이 흔들립니다. 그리고 땅속에서 무엇인가 우르르 일어나는데……. 모습을 드러낸 것은 고래입니다.

검은 선으로만 그려진 그림은 상상의 진폭을 더욱 크게 합니다. 고래는 아이를 태우고 어두운 밤하늘을 날아갑니다. 달이 떠 있는 밤하늘은 묘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도시 위, 밤하늘을 날아 고래는 어디로 가는 걸까요? 고래는 파란 바다에 풍덩 하고 잠깁니다. 먹선 그림 사이로 도드라져 보이는 파란색은 청량감을 극대화합니다. 아이는 고래를 따라 깊고 깊은 바다 속에 들어가 자유롭게 유영합니다. 도시에서 맛보지 못한 깊고 푸른 바다입니다. 잘 살펴보면 고래가 늘 아이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거대한 고래가 친근하게 다가옵니다.

물위로 올라오니 어디선가 하나둘 고래들이 나타납니다. 등에는 하나씩 분수를 이고 있지요. 분수는 이제 고래의 숨구멍이 되어 시원하게 물은 내뿜습니다. 오랫동안 물줄기 한 번 토해내지 못한 분수들이 묵은 갈증을 풀어내는 듯합니다. 아이는 그 물을 타고 공중으로 날아오르지요. 아이는 고래 분수를 타고 신 나게 놉니다. 흩뿌려진 물방울들이 다채로운 색으로 빛나고 즐거움이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 투두둑 빗방울이 떨어지며 모든 게 현실로 돌아옵니다.

아이는 온몸이 젖은 채 집에 돌아옵니다. 눈 밝은 독자라면 옷가지 사이에서 불가사리 하나를 찾았을 것입니다. 상상과 현실이 뫼비우스의 띠처럼 묘하게 얽혀들어 갑니다. 짭조름한 바다 냄새가 코끝에 맴도는 것 같지요.

 

바다를 느끼게 하는 상상의 힘

 

바다로 가는 상상...(하략)

[예스24 제공]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 질문답변 구매후기 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