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벗지 말걸 그랬어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벗지 말걸 그랬어
소비자가 11,000원
판매가 9,900원
배송비 4,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벗지 말걸 그랬어 수량증가 수량감소 99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RECOMMENDED PRODUCT

이 상품을 구매한 분들은 아래 상품도 함께 구매하셨습니다.

책소개

 

발상 그림책이라는 분야를 개척했다고 평가받는 요시타케 신스케 화제의 신작!

 

출간 6개월 만에 20만 부 판매, 독자들의 열광적인 지지!

 

옷을 벗다가 목에 걸린 아이의 유쾌한 상상!

 

최근 가장 주목받는 작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요시타케 신스케의 새로운 그림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이번에 나온 벗지 말걸 그랬어는 표지 그림부터 웃음이 빵 터집니다. 배를 드러낸 채 버둥거리는 모습에서 어떤 이야기일지 흥미를 자아내는 이 책은 티셔츠를 벗다 목에 걸려 버린 아이의 기발한 상상으로 가득합니다.

 

엄마가 목욕해야지.”라고 말하자 혼자 벗겠다며 큰소리쳤는데, 티셔츠가 그만 목에 걸려 버리고 만다. 여기서부터 포복절도할 상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집니다. 엄마에게 큰소리친 게 있으니 선뜻 도움을 요청할 수도 없고, 티셔츠는 벗겨지지 않고, 아이의 고심은 깊어만 갑니다. 이대로 평생 못 벗으면 어떻게 할까, 이 상태로 어른이 되는 건지 슬슬 걱정이 되는 아이의 천진한 고민이 기발하고 사랑스럽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걱정하다가도 금세 옷을 벗을 수 없으면 안 벗으면 된다고 애써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그러다 다시 목이 마르면 어떡해야 할지 고민하는 모습들이 마치 아이의 속마음을 돋보기로 들여다본 듯 생생하게 묘사돼 있습니다. 이 책이 작가의 어떤 작품보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할 책이라는 일본 서점원의 추천처럼 어린이의 마음을 잘 대변한, 단연코 재미있는 책입니다.

[예스24 제공]

 

저자소개

 

저자 : 요시타케 신스케

저자 요시타케 신스케는 1973년 가나가와 현에서 태어나, 쓰쿠바대학 대학원 예술연구과 종합조형코스를 수료했다. 여러 권의 스케치집을 냈으며, 어린이 책 삽화, 표지 그림, 광고미술 등 다방면에 걸쳐 작업하고 있다. 두 아이의 아빠로, 첫 그림책 이게 정말 사과일까?로 제6MOE 그림책방 대상과 61회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을 받았고, 이후 출간하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는 이게 정말 사과일까?》 《이게 정말 나일까?》 《이유가 있어요》 《불만이 있어요가 있다.

 

역자 : 유문조

역자 유문조는 일본에서 그림책 공부를 하고 돌아와 좋은 그림책을 소개하고 쓰기 위해 애쓰고 있다. 그동안 쓴 책으로 뭐 하니?》 《아빠하고 나하고》 《무늬가 살아나요등이 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수박을 쪼개면》 《사과를 자르면등이 있고, 그림 옷을 입은 집을 그렸다. 옮긴 책으로는 틀려도 괜찮아》 《늑대가 나는 날》 《별을 보며》 《친해질 수 있을까?등이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출판사 서평

 

새로운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해 주는 책!

 

일상의 소소한 사건이나 물건, 행동을 포착해 자신만의 독특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요시타케 신스케만의 매력이 이 책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었다. 옷을 벗다 목에 걸리는, 무심코 지나칠 수도 있는 사소한 소재로 기발한 이야기를 풀어낸 것이다.

어떻게 이런 평범한 소재로 독자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는 그림책을 탄생시킬 수 있었던 것일까? 작가는 원래 재미있는 것을 보면 스케치를 해 두는 습관이 있어서, 전철에서도 상점에서도 사람을 관찰하기도 하고 주위를 둘러본다고 한다.

어느 날 카페에서 작업을 하고 있는데, 제가 앉은 자리 맞은편에 아이들 데리고 온 엄마가 커피를 마시고 있었습니다. 엄마는 2~3살쯤 되어 보이는 남자아이를 안고 커피를 마시고 있었는데, 지루해진 아이가 엄마에게서 벗어나려고 했지요. 하지만 엄마는 아이가 벗어나지 못하게 안고 있었고, 결국 아이의 옷이 줄줄 위로 말려 올라가서 이 책의 표지에 나온 그림과 같은 상태가 되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 재미있다고 생각한 것이 계기가 되었습니다.”

두 아이의 아빠이기도 한 작가는 실제 자신의 아이들에게도 종종 있던 일로, 몸에 비해 머리가 커서 옷이 잘 안 벗겨지는 아이들의 모습이 매우 귀여웠다고 한다. 거기서 표지 그림을 떠올리고, 제목에서 이미 결말이 나온 책이기에 전개를 어떻게 할지 세심하게 고민하면서 풀어냈다고 한다. 작가의 섬세한 관찰과 사소한 것도 지나치지 않고 그림으로 연결시키는 능력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그림책을 만들어 낸 것이다.

 

이 있는 그림책,

그 틈으로 독자의 경험이 들어가 재미와 공감이 배가 된다!

 

첫 그림책 이게 정말 사과일까?로 일본에서만 22만 부가 넘는 판매고를 올리며, MOE 그림책방 대상, 4회 리브로 그림책 대상 2, 2회 시즈오카 서점 대상 아동서 신간 부문 3,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을 받으며 일본 그림책 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작가는, 이후 출간하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소개된 작품들 모두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교보문고 2015 올해의 작가로 선정되기도 했다.

가장 최근에 발표된 이 책 벗지 말걸 그랬어는 그림책 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작가답게, 그 어느 책보다 빠르고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일본에서 출간되자마자 아마존 재팬 어린이 분야 1위는 물론, 종합 차트 16위에 오르며 독자들의 사...(하략)

[예스24 제공]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 질문답변 구매후기 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