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할아버지, 할아버지!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할아버지, 할아버지!
소비자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배송비 4,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할아버지, 할아버지! 수량증가 수량감소 135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RECOMMENDED PRODUCT

이 상품을 구매한 분들은 아래 상품도 함께 구매하셨습니다.

책 소개

 

할아버지, 할아버지!” 꼬마 고양이 보고가 보드를 타고 할아버지 개에게 다가옵니다. 신문을 보고 있던 할아버지는 보고가 자꾸 말을 걸고 귀찮게 하자 버럭 소리를 지르지요. 깜짝 놀란 보고는 나무에 부딪혀서 안경을 잃어버리고 맙니다. 과연 눈이 몹시 나쁜 보고는 자기 안경을 찾을 수 있을까요? 이제 할아버지와 보고앞에는 어떤 일이 펼쳐질까요?

 

출판사 서평

 

할아버지와 아이의 우정 만들기

『할아버지, 할아버지!』는 할아버지와 어린이 사이의 우정을 시추에이션 코미디로 풀어낸 수작입니다. 험상 궂게 생긴 할아버지 개와 보드 타는 꼬마 고양이 보고가 주인공이지요. ‘보고는 혼자 있는 할아버지와 친해지고 싶어서 다가갑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보고가 마냥 귀찮기만 합니다. 할아버지가 고함을 지르는 바람에 보고가 사고를 당하고 안경도 잃어버리지요. 그런데 눈이 몹시 나쁜 보고는 안경을 찾느라 갖가지 소동을 벌입니다. 할아버지는 그 모습을 보고 점차 마음의 문을 열게 됩니다.

그림책 『할아버지, 할아버지!』는 마치 독자들에게 친구가 되는데 나이 차이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이야기하는 것 같습니다.

 

이게 정말 제 안경일까요?

안경을 잃어버린 보고가 안경을 찾아 나섭니다. 하지만 앞이 보이지 않아 안경 찾는 것이 쉽지 않지요. 동그랗게 생긴 것을 발견할 때마다 이게 제 안경일까요?”라고 말하네요. 이 그림책에는 보고가 안경을 찾는 장면들이 흐릿하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안경을 잃어버린 보고처럼 독자도 앞이 보이지 않는 것처럼 느끼도록 말이지요. 그래서 독자들은 보고와 함께 진짜 안경을 찾는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과연 보고가 찾은 것이 진짜 보고의 안경일까요?

 

이루리 볼로냐 워크숍 1기 졸업 작품

선미화 작가의 『할아버지, 할아버지!』는 <이루리 볼로냐 워크숍>을 통해 완성된 작품입니다. <이루리 볼로냐 워크숍>은 『까만 코다』의 작가이자 북극곰 출판사에서 30여 종의 그림책을 기획 출간하여 세계적인 명성을 쌓은 이루리 편집장과 함께 그림책을 만드는 과정입니다.

그림 에세이 작가이자 문화예술치료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선미화 작가의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선미화 작가는 어린 시절부터 할아버지가 무섭고 다가가기 힘든 존재로 느껴졌다고 합니다. 하지만 마음속으로는 할아버지에게 아주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나 봅니다. 꼬마 고양이 보고처럼 말입니다. 이 책에는 할아버지와 친구가 되고 싶은 어린이의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이 세상 모든 할아버지와 어린이에게 우정을 전하는 그림책, 바로 『할아버지, 할아버지!』입니다.

 

전 세계 독자들을 위한 영문 페이지

『할아버지, 할아버지!』에는 본문이 끝나면 썸네일 이미지와 함께 영어 번역문이 실려 있습니다. 전 세계 독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북극곰이 정성껏 마련한 지면입니다. 이미 북극곰이 출간한 많은 도서가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BGC ENGLISH PICTUREBOOK 이라고 이름 지어진 영문 페이지를 통해 온 세상 부모들과 어린이들의 마음이 더욱 가깝게 이어지기를 희망합니다.

 

저자 소개

 

선미화

홍익대학교에서 미술을, 숙명여자대학원에서 아동문화콘텐츠학을 공부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미술이라는 장르가 한 사람에게 미칠 수 있는 긍정적인 영향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런 이유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그림을 그리고, 아이들의 마음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그림책을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또한 미술 치료 분야를 공부하면서 여러 마음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법을 알게 되었고, 아이들에게 좋은 에너지와 영감을 받기도 했습니다. 현재는 미술치료사로서 아이들을 만나고 여러 분야의 일러스트 작업과 전시를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그림 에세이 『당신을 응원하는 누군가』 『당신의 계절은 안녕하신가요』 등이 있습니다.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 질문답변 구매후기 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