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의의 편 [위즈덤하우스]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정의의 편 [위즈덤하우스]
소비자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배송비 2,75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정의의 편 [위즈덤하우스] 수량증가 수량감소 108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사토 마도카 (지은이),이시야마 아즈사 (그림),이소담 (옮긴이) 위즈덤하우스 2021-06-16
136쪽 162*207mm 305g ISBN : 9788962473773



책소개

“정의가 세계를 구한다고? 아니, 나한테는 진짜 민폐거든!”
정의는 무엇일까?

호수는 부끄러우면 얼굴이 새빨개집니다. 그러지 않으려고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됩니다. 멋대로 새빨개지니까요. “대박이다, 김호수! 얼굴이 새빨개!” 4학년이 된 첫날, 같은 반이 된 박강준이 기다렸다는 듯이 놀립니다. 그런데 그때, 이정우가 다가와 말합니다. “그런 식으로 남을 놀리는 건 나쁜 짓이야.” 그런데 호수는 강준이도 싫지만, 정우도 귀찮습니다. 정의의 사도처럼 행동하는 정우에게 호수는 소리칩니다. “정의가 세계를 구한다고? 아니, 나한테는 진짜 민폐거든!”

정의는 옳고 정의를 지켜야 한다고들 쉽게 말하지만, 막상 현실에서 정의를 지키는 일은 험난하기만 합니다. 특히 요즘에는 무엇이 정의인지 판단하기조차 어려울 때가 부지기수입니다. 아이들이 맞닥뜨린 현실도 다르지 않습니다. 『정의의 편』은 정의감이 강한 정우와 자신의 일에 정우가 자꾸 나서서 점점 더 힘든 상황을 마주하게 되는 호수의 이야기를 통해, 정의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하는 이야기입니다.

모두가 조금씩 용기를 내면 무언가 달라지지 않을까?
조금씩 용기를 내어, 조금씩 좋은 방향으로

호수는 사람들이 시선이 자신에게 모이거나 부끄러우면 얼굴이 빨개지는 적면증으로 고민하고 있는 초등학교 4학년입니다. 새 학기가 시작되어 반이 바뀌고, 반에서 인기가 가장 많은 강준이가 아직 친한 친구도 없는 호수를 계속 괴롭히며 놀립니다. 그럴 때마다 정의감 넘치는 아이인 정우가 나타나 호수를 도와줍니다. 하지만 곤란한 상황에 놓인 사람을 내버려 둘 수 없다는 정의의 편인 정우가 개입하면, 호수는 자신이 더욱 주목을 받게 되어 불편합니다.

매일같이 호수를 괴롭히면서 그저 함께 노는 거라고 말하는 강준이, 오히려 자신을 도와주는 정우와 싸우게 되는 호수. 교실이라는 좁은 세계 속에서 아이들은 자신의 마음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하지만 이내 스스로 생각하고 용기를 내지 않으면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용기를 내는 것도 마찬가지예요. 물론 지금 당장 정의의 사도처럼 될 수는 없고, 언제나 내가 옳다고 할 수도 없죠. 섣불리 나섰다가 그 자리의 분위기를 망칠지도 몰라요. 진정한 정의가 무엇인지 아는 것도 어려운 문제고요.” - 「작가의 말」 중에서

친구들과의 관계에서 어떤 태도를 취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 갈팡질팡한 경험이 있는 초등학생 아이들이라면, 정우를 통해 점차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고 용기를 내게 되는 호수와 아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각자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어떤 상황이라도 용기 있게 조금씩 좋은 방향으로 바꾸어 가야 한다는 작가의 생각이 어린이 눈높이에 맞는 이야기 속에 잘 녹아 있습니다.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멋진 등장인물들이
어린 독자들에게 자신답게 있을 수 있도록 응원을 건네다

인생은 단지 선과 악, 이 둘로만 판단할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그 사이에는 온갖 분야가 있는 것은 물론, 온갖 복잡성과 늬앙스가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실제로 그런 인생 속에서 살고 있고요. 그래서 이 세상에서 일어나는 많은 일들은 예/아니오 같이 이원적으로 결정하기 어렵습니다. 이렇듯 세상은 하나의 답으로 풀 수 없는 문제가 너무나 많습니다.

늘 정의의 편에 서는 정우가 불편한 호수, 친구들이 불편해하는 것을 알면서도 늘 정의의 사도처럼 나설 수밖에 없는 정우, 그저 분위기를 좋게 만들기 위해 친구를 놀렸다는 강준, 지켜보기만 하는 희지. 아이들은 모두 저마다의 사정이 있었기에 그 누구도 섣불리 맞거나 틀렸다고 할 수 없습니다.

아이들은 주위의 시선에 쉽게 흔들립니다. 놀림 한 번으로 마음이 다치거나 닫히기 쉽습니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 호수도 다르지 않습니다. 호수는 결국 곤란한 상황에서 정의롭게 나서는 정우에게 “너는 민폐야!”라고 소리치게 되지만, 우리는 호수를 지지할 수밖에 없습니다. 스스로 생각해 어떤 행동을 하기로 결정했고, 끝내 이를 행동으로 옮기는 용기를 내었으니까요. 등장인물들의 멋진 모습을 통해 주위에 휩쓸리지 않고 내 생각을 단단하게 세우는 것의 중요함을 일깨워 주고, 자신답게 있을 수 있도록 응원을 건네는 이야기입니다. 

목차
1. 등장
2. 새빨간 거짓말
3. 개인기
4. 토마토맨
5. 평화로운 하루
6. 강준이의 꿍꿍이
7. 정의의 사도가 하는 일
8. 남을 돕기
9. 볼거리
10. 정우가 왔다
11. 조금만 더 정의롭게
작가의 말


저자소개

사토 마도카 (佐藤まどか) (지은이) 

1964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났고, 지금은 이탈리아에서 살고 있다. 이탈리아에서 상업 디자이너로 활약하던 중 『물색 오리발』로 제22회 닛산 동화와 그림책 그랑프리 대상을 받으며 동화 작가로 등단했다. 대표 작품으로 『목각인형』, 『매직 아웃』 3부작, 『슈퍼 키즈』, 『리젝션』, 『내 고양이가 로봇이 되었어』, 『작은 판다』, 『만들어진 마음』, 『105도』, 『애드립』 등이 있고, 우리나라에 소개된 작품으로 『해님우산, 비우산, 구름우산』, 『물벼룩이 토독톡!』, 『좋아하는 건 의자입니다』가 있다.
http://www.madoka-sato.com 

이시야마 아즈사 (イシヤマアズサ) (그림)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가로, 일상 코믹 에세이와 음식 일러스트 분야에서 주로 활약하고 있다. 대표 작품으로 『수고했으니까 오늘도 야식』, 『몰래 먹는 도시락』, 『그리운 밥 오사카 원더랜드 상점가』 등이 있고, 그린 책으로 『11세의 버스데이』 시리즈, 『먹보 아기 돼지 구구』, 『우리 반의 한 걸음』, 『오사카 방귀 소설』 등이 있다.

이소담 (옮긴이) 

동국대학교에서 철학 공부를 하다가 일본어의 매력에 빠졌다. 읽는 사람에게 행복을 주는 책을 우리말로 아름답게 옮기는 것이 꿈이고 목표다. 지은 책으로 에세이집 《그깟 '덕질'이 우리를 살게 할 거야》가 있고, 옮긴 책으로 《십 년 가게》 시리즈, 《하루 100엔 보관가게》《당신의 마음을 정리해 드립니다》《오늘의 인생》《같이 걸어도 나 혼자》《다시 태어나도 엄마 딸》《이사부로 양복점》《쌍둥이》《빵과 수프, 고양이와 함께하기 좋은 날 : 하나, 둘》 등이 있다.


미리보기

화장품 상품 이미지-S1L2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