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너, 그거 알아? [계수나무]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너, 그거 알아? [계수나무]
소비자가 16,000원
판매가 14,400원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너, 그거 알아? [계수나무] 수량증가 수량감소 144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저자 미리암 코르데즈|역자 윤상아|계수나무 |2020.05.20




책소개


많은 사람이 나와 다른 것을 받아들이는 것에 익숙하지 않습니다. 다른 것을 틀린 것으로 받아들이고 오해합니다. 또 어른이 되어 가면서 점점 유연한 사고와 능력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하지만 나와 다른 것은 특별한 것이기도 합니다. 나와 다른 것을 받아들이는 열린 마음은 세상을 보는 눈을 새롭게 하는 마법과도 같습니다. 아이들은 어른이 잃어버린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나와 다른 것을 재미있고, 색다른 것으로 받아들이는 능력과 열린 마음입니다. 커다란 갈색 곰과 작은 하얀 새, 바닷가곰과 릴로우는 바로 어른들이 잃어버린 세계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친구들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서로를 인정하고, 진정한 우정을 발견하고, 함께 모험하는 것을 충분히 즐기고, 잠시 헤어져 있더라도 다시 만날 희망을 품습니다. 


바닷가의 햇살과 파도, 보라색 열매를 좋아하는 바닷가곰은 혼자서도 행복하지만, 친구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어느 날 바닷가곰은 수풀에서 날개를 다친 릴로우를 만나 치료하고 돌봐 줍니다. 바닷가곰과 릴로우는 서로가 다른 점과 같은 점을 알아 가면서, 서로에게 믿음직하고 사랑스러운 친구가 되었습니다. 그 둘은 좋아하는 것을 솔직하게 표현하기도 하고 여러 가지 모험을 함께 하며 행복합니다. 가을이 오자 릴로우는 남쪽 나라로 떠나야 한다고 말합니다. 바닷가곰은 긴 겨울잠을 자야 합니다. 헤어지는 것이 슬프지만 세상 무엇도 친구를 갈라놓을 수 없다고 믿습니다. 봄이 오고 릴로우는 다시 돌아옵니다. 세상의 반을 여행한 릴로우와 많은 꿈을 꾸었던 바닷가곰은 서로의 여행과 꿈에 관해서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바닷가곰과 릴로우는 어디서 무엇을 해도 가장 행복한 것은 친구와 함께 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자소개


저자 : 미리암 코르데즈

독일 함부르크 출신 그림책 작가입니다. 대학에서 광고 그래픽과 동화 일러스트를 전공했습니다. 그림책을 만드는 일이 가장 행복한 일이고, 세상에서 가장 잘하는 일입니다. 그녀의 대표작은 픽시 시리즈로 “픽시의 큰 여행 가방”과 “픽시에게 봄이 왔어요”가 가장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그 외에도 유아기 첫 그림책으로 그린 “사랑해, 작은 곰아”가 있고, 사운드 북 “봄의 소리” 등을 만들었습니다.


역자 : 윤상아

고등학교 때 독일로 건너가 김나지움을 졸업하고, 프랑크푸르트 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했습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 대학원 한독과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주한독일대사관에서 근무하며 프리랜서 통·번역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간결한 문장으로 작가의 상상력에 접근해야 하는 동화 번역을 좋아하고. 짧지만 음악처럼 운율이 있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너, 그거 알아?”를 통해 서로 다르고 먼 곳에 있지만, 존재만으로도 행복해지는 친구를 떠올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미리보기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