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뭉게뭉게 구름을 잡으면 [나는별] New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뭉게뭉게 구름을 잡으면 [나는별]
소비자가 12,500원
판매가 11,250원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뭉게뭉게 구름을 잡으면 [나는별] 수량증가 수량감소 1125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저자 미카엘 에스코피에 지음, 크리스 디 지아코모 그림, 정순|역자 정순|나는별 |2020.05.17




책소개


이 그림책은 보는 사람에 따라, 볼 때마다 다른 생각과 느낌을 준다. 이 책의 주인공은 아이와 구름이다. 아이는 나무에 걸린 구름을 잡아 집으로 가져온다. 물론 같이 있고 싶어 온갖 정성을 다한다.
구름을 보면 자유, 희망, 꿈 등이 떠오르는데, 이 그림책에서도 마찬가지일까? 구름은 무엇일까? 자유롭게 떠다녀야 하는 구름을 방 안에 가두어 두면, 어떤 일이 생길까? 이 둘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또 이 책의 일어 판은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일상생활 속에서 '왜?'를 탐구하는 그림책 작가로 이름난 요시타케 신스케의 첫 번역 그림책이라 큰 화제이다.


내가 어떻게 해야 구름을 사랑하는 걸까?


난 하늘을 자유롭게 떠다니는 구름을 사랑해. 모양이나 색깔을 마음대로 바꾸는 구름은 너무나 자유롭잖아? 난 구름의 자유로움이 너무 좋아서 내 곁에 붙잡아 두고 싶어. 나도 구름처럼 마음껏 자유롭고 싶으니까 말이야. 그런데 구름은 내 마음대로 길들여지지 않아. 내가 자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도 모르고 어딘가로 자꾸만 떠나고 싶은가 봐. 내 곁에 붙잡아 두려는 마음이 내가 구름을 사랑하는 걸까, 아니면 구름이 자유롭게 떠다니도록 놓아주는 게 구름을 사랑하는 걸까? 아, 사랑은 너무 어려운 것 같아! 하지만 내가 진짜로 구름을 사랑한다면, “구름이 하고 싶은 대로 가만히 두어야겠지.” 내가 원하는 대로가 아니라 구름이 원하는 대로 해야 내가 정말로 구름을 사랑하는 거겠지?


따뜻한 글, 다정한 그림은 오랜 공동 작업의 결과


『완벽한 아이 팔아요』로 이름난 에스코피에의 글은 단순하고 따뜻해. 독자에게 직접 말을 걸어, 다정한 친구처럼 이야기를 나누지. 우리는 사랑, 불안, 초조, 안타까움 같은 감정의 변주를 온전히 느끼게 돼. 그림을 그린 지아코모는 연필과 크레용 고유의 자유로운 터치가 드러나면서도 다른 오브제를 콜라주로 조화롭게 표현했어. 갈색과 푸른색 톤은 온화하면서도 차분한 느낌을 줘. 특히 구름이 느끼는 슬픔을 비 같은 눈물로, 먹구름에서 솜뭉치처럼 흰 구름을 가만히 들여다보렴. 참 다정하다. 역시 회화 기법과 컴퓨터 작업 방식을 능숙하게 활용하는 작가가 틀림없지. 이처럼 글과 그림이 한 사람의 작업처럼 어우러진 까닭은 이 두 작가가 2006년부터 오랫동안 함께 작업을 해서 이심전심이어서 아닐까 싶어



저자소개


저자 : 미카엘 에스코피에
작가는 ‘숲속 오솔길에서 우연히 나무에 걸린 구름을 본다면….’이라는 시적이고 아름다운 상상에서 이 그림책을 썼어요. 2006년부터 크리스 디 지아코모와 그림책 공동 작업을 하고 있어요. 글쓰기에 대한 열정이 대단해서 『케빈은 공주님』, 『완벽한 아이 팔아요』, 『화성에서 온 담임 선생님』, 『내 초능력이 사라진 날』 등 100권이 넘는 어린이책을 썼어요.

역자 : 정순
프랑스 투르의 대학원에서 그림책을 공부하고, 지금은 어린이책을 만들고 번역하는 일을 하고 있어요. 『너의 눈 속에』, 『꼬마 카멜레온의 커다란 질문』 등을 우리말로 옮겼어요. 그림책 속 아이처럼 뭉게뭉게 구름을 만나면 어떻게 할까 신나는 상상을 하다, 소중한 사람들과 교감하는 내 모습을 떠올려 보곤 했답니다.

그림 : 크리스 디 지아코모
전통적인 회화 기법에 컴퓨터 작업 방식을 조화롭게 활용하여, 우연히 구름을 만난 아이의 이야기를 꿈꾸는 듯 서정적이면서도 세련되게 그려 냈어요. 파리에 있는 파슨스 디자인 스쿨에서 회화를 공부하고, 파리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어요. 『쉿, 조용히 해!』, 『우리 아빠 재우기는 정말 힘들어!』, 『내 초능력이 사라진 날』, 『양심 팬티』 등 수많은 그림책을 그렸어요.



미리보기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