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그림책

나는 여기 있어요 [분홍고래]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나는 여기 있어요 [분홍고래]
소비자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배송비 2,5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1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나는 여기 있어요 [분홍고래] 수량증가 수량감소 108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소년 윌리엄과 할머니가 주고받는 두려움과 소중함에 관한 가슴 따뜻한 이야기!

“할머니는 뭐가 제일 무서워요?” 
“길에 핀 이 아름다운 꽃을 다시는 못 볼까 봐 무섭단다.” 


저자 콘스탄체 외르벡 닐센은 어린이 출판연구소에서 일하며 어린이책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했습니다. 다수의 권위 있는 상을 수상한, 노르웨이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원로 작가입니다. 그동안 아이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철학적 사고를 깨우는 동화를 창작했습니다. 또한 문학과 예술 교사로 오랜 시간 아이들과 함께 했기 때문에 이 짧은 글에서 세상에 한 발짝 다가서는 궁금증 많고 다소 불안정한 아이들의 심리를 잘 투영하고 있습니다.
《나는 여기 있어요》는 할머니와 함께한 산책길에서 윌리엄이 할머니에게 무서움에 대해 질문하며 시작합니다. “할머니는 뭐가 제일 무서워요?” 윌리엄은 성난 개와 독침을 쏘며 달려드는 벌, 불과 어둠과 전쟁 그리고 우르르 쾅쾅 천둥 번개가 무섭다고 말합니다. 작고 여린 꼬마에게 세상은 온통 무서운 것투성이입니다.

작가는 《나는 여기 있어요》를 통해 우리가 미처 깨닫지 못한 일상의 소중함에 대해 들려줍니다. 세상은 무서움보다는 아름다운 것이 더 많다는 것을요.이 책의 삽화가 아킨 두자킨은 파스텔 톤의 서정적인 그림으로 인간 마음속의 세상을 아름답고 잔잔하게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두려움 많은 윌리엄과 일상의 아름다움을 알아버린 할머니의 마음을 아름답게 표현했습니다.

터키 이민자인 아킨 두자킨은 노르웨이 국민에게 사랑받는 삽화가입니다. 지금까지 30여 편의 어린이책을 내며 노르웨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브라케상과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책 상’등 다수의 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작가인 콘스탄체 외르벡 닐슨과 삽화가인 아킨 두자킨은 《나는 여기 있어요》로 2013 노르웨이 국가에서 수여하는 가장 아름다운 책 최종 후보에 올랐습니다. 



할머니도 무서울 때가 있어요?
윌리엄이 할머니와 산책을 나섰습니다.
지팡이에 의지하며 힘겹게 걸음을 떼는 할머니를 보며 윌리엄은 궁금해집니다.
할머니도 자신처럼 무서울 때가 있는지 말이에요.
“그럼, 할머니는 뭐가 제일 무서워요?”
할머니도 무서울 때가 있대요. 
“이 할미는 다람쥐를 보지 못할까 봐 무섭단다. 다시는 귀여운 다람쥐를 볼 수 없다는 게 두려워.”
윌리엄은 시시하다고 생각했어요.
다람쥐는 해마다 볼 수 있는데 말이죠.
그런 거 말고 정말 무서운 게 듣고 싶었거든요.
그런데 할머니는 또 이렇게 말해요.
“우리가 걷는 길에 핀 이 아름다운 꽃을 다시는 못 볼까 봐 무섭단다.” 
할머니는 윌리엄의 말을 이해하지 못한 걸까요?
할머니는 자꾸만 시시한 걸 말해요.
윌리엄이 묻는 건 그런 게 아닌데 말이죠.

그런 시시한 것 말고요, 진짜 무서운 거요!
“할머니, 저는 화가 나서 으르렁거리며 쫓아오는 개들이 무서워요.”
그러니까 윌리엄이 말하는 건 바로 이런 무시무시한 거래요.
이제 할머니가 윌리엄의 말을 이해했을까요?
할머니가 나무를 바라보며 말했어요.
“난 나무에서 지저귀는 새 소리를 듣지 못할까 봐 무섭단다.” 
하지만 할머니는 여전히 시시한 것만 말해요.
그래서 윌리엄은 다시 한 번 할머니에게 말해요.
전쟁이 무섭고 깜깜한 밤이 무섭다고요. 그것뿐이 아니에요.
넘실대는 파도와 무서운 상어, 우르르 쾅쾅 천둥이랑 번개도 무섭대요.
“할머니, 제가 말하는 건 그런 거라니까요. 할머니가 얘기하는 그런 시시한 거 말고요.” 

내가 너처럼 어렸을 적엔 세상 모든 게 무서웠단다
할머니는 한참이나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겼어요.
그리고 윌리엄에게 말해 주었어요.
“이렇게 나이가 들고 보니, 내가 사랑하는 것을 잃는 게 가장 무섭단다. 그러니까 이 할머니 얘기는 바로 그런 거야.”
할머니는 윌리엄을 못 보게 될까 봐 무섭대요.
그러니까 할머니 말은 그런 건가 봐요.
윌리엄은 할머니의 말을 아주 조금은 이해한 것 같아요.
“할머니 걱정 마세요. 나는 여기 있어요.
윌리엄이 할머니를 꼭 안아 주었어요. 그리고 생각해요.
이 의자에 앉아 있으면 할머니가 언제든 나를 볼 수 있지 않을까하고요.

삶의 진정한 소중함을 찾아가는 잔잔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
그 또래 아이들이 그렇듯 윌리엄도 세상에 무서운 게 너무 많습니다. 작가는 윌리엄의 질문과 고민을 통해 세상에 다가가는 아이들의 마음을 그리고 있습니다. 
윌리엄의 일차원적인 두려움에 반해 수많은 경험으로 무장된 할머니의 두려움은 매우 철학적입니다. 한 공간에 서 있지만, 바라보는 시선이 다른 윌리엄과 할머니의 두려움은 그런 면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넘쳐나는 물질과 화려한 볼거리에 둘러싸인 21세기 아이들에게 일상은 그저 시시하고 의미 없는 소품에 불과합니다. 또한 어릴 때부터 지나치게 큰일만을 하도록 강요되는 아이들은 일상을 돌아볼 여유조차 없지요.
콘스탄체 외르벡 닐센과 아킨 두자킨이 함께한 전작 《나는 누구에요?》가 세상에 휩쓸리지 않고 아이 스스로 자아를 찾아가도록 안내하는 철학적인 이야기를 풀어냈다면, 《나는 여기 있어요》는 자신이 발 딛고 서 있는 세상과 소통하는 법을 알려줍니다. 
할머니의 두려움을 공유한 아이는 일상에 존재하는 두려움을 일상의 소중함으로 채워 넣게 될 것입니다. 

“세상 전체가 일련의 기적인데도 우리는 그것을 일상이라고 부를 정도로 기적에 익숙해져 있다.” -안데르센

안데르센의 말처럼, 우리 아이들의 기적과도 같은 일상의 소소한 놓치고 살아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우리 아이들이 《나는 여기 있어요》를 통해 더 많은 일상의 아름다움을 마음에 담아 행복으로 가득 찬 일상을 선물받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공지사항질문답변구매후기이벤트공정거래위원회조회